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5-21 오후 10:05: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교육/청소년 환경 의료/식품 노동/복지
뉴스 > 교육/청소년

포스텍, 생로병사의 비밀을 풀 단분자 관찰 플랫폼 개발

-단백질, RNA와 같은 복잡한 구조의 단분자 검출 · 분석 가능
최성필 기자 / tjdvlfl113@gmail.com입력 : 2018년 03월 28일
↑↑ 포스택 김기문 교수
[프라임경북뉴스=최성필기자]

POSTECH(포항공대, 총장 김도연) 화학과 김기문 교수(IBS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장)·박사과정 황우습 씨·IBS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 백강균 박사 팀은 표면 증강 라만 분광학*1을 이용해 단분자를 검출하고 관찰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했다.

생로병사의 비밀을 풀기 위해선 세포를 분자 단위로 하나하나 관찰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수 나노미터(nm) 크기의 작은 세포 구조를 단분자로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는 기기를 개발하는 것은 과학자들의 오랜 꿈이자 숙제다. 하지만 한데 뭉쳐있는 세포들 중에서 단분자 하나를 따로 검출하고 자세히 관찰하는 일은 상당히 복잡하고 어려워, 쉽고 정확한 단분자 관찰기법 개발이 절실했다.  

 연구팀은 먼저 속이 빈 호박 모양의 분자인 쿠커비투릴*2을 이용해 은 나노입자와 은 기판을 2.5 nm의 거리로 정확하게 유지하게 만들었다. 이 곳에 가시광선 영역의 레이저를 쏘면 쿠커비투릴의 중앙에 포집된 분자가 내어놓는 신호가 강하게 변해 분자를 밝게 관찰할 수 있는 핫스폿이 생성된다.

이때 쿠커비투릴의 큰 특징 중 하나인 주인-손님 상호작용이 활용된다. 쿠커비투릴은 집주인처럼 가만히 앉아서 핫스팟에 원하는 단분자를 콜택시를 태워 데리고 오듯 정확하게 검출하고 불러들인다. 그리고 이런 과정을 통해 분자 내부를 속속들이 관찰할 수 있게 된다.

표면 증강 라만 분광학은 레이저를 이용해 수 나노미터(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m) 크기 샘플의 화학적 구성을 밝히는 기법으로 복잡한 과정이나 특수한 장비를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더욱 단분자의 관찰이 쉬워진다.

연구팀은 이 기술이 발전한다면 작은 단백질이나 RNA와 같은 복잡한 분자의 시간과 공간에 따른 거동까지 확인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 연구는 미국 화학 회지(Journal of American Chemical Society)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기초과학연구원의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최성필 기자 / tjdvlfl113@gmail.com입력 : 2018년 03월 28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칼럼
행복의 기준은 저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그렇더라도 행복의 가장 기본이 .. 
우후죽순 비 온 뒤 죽순이 한꺼번에 올라온 모습을 이르는 말이다. 요즘..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기자]6.13지방선거를앞두고경주시일부공무원의공직.. 
▲포항행정동우회박정원사무국장 새해들어참으로날씨가계속하.. 
▲경북혁신교육연구소공감소장이찬교 반별우승을다투는교내체.. 
동정
포토
기자수첩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기자]6.13지방선거를앞두고경주시일부공무원의공직..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주황룡사지와 동부사적지에 활짝 핀 노.. 
[프라임경북뉴스 = 기자]설연휴 알차고 즐겁게 보내려면 포항으로 오세요! .. 
기고문
행복의 기준은 저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그렇더라도 행복의 가장 기본이 되는 .. 
▲포항행정동우회박정원사무국장 새해들어참으로날씨가계속하여춥다.. 
▲경북혁신교육연구소공감소장이찬교 반별우승을다투는교내체육대회.. 
가장 많이 본 뉴스
본사 :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주소: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해도동)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경북본부 : 경북 안동시 옥동 989-7 설광빌딩 502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