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8 오후 10:06: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교육/청소년 환경 의료/식품 노동/복지
뉴스 > 사회일반

대구시, 코로나19 관광객 발길 `뚝`... 관광비상대책회의 개최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20년 02월 14일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기자]대구시는 14일 오후 시청 소회의실에서 포스트(Post)-코로나19 대비 하반기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관광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서울과 대구의 주요 인바운드여행사 대표, 한국공항공사, 한국관광공사, 대구관광협회, 대구경북연구원, 티웨이항공 등 관광 유관기관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2020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Post코로나19에 대비한 해외관광업계 동향을 공유하고 향후 마케팅 추진방향을 상호 논의했다.

대구지역 관광업계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주요 관광지 방문객이 50~80% 감소하고 중국 인·아웃바운드 여행상품이 100% 취소되는 등 경영에 큰 타격을 받고 있다.

대구시는 확산세가 급격해진 지난 2월 3일에 호텔, 여행사, 유원시설 관계자와 간담회를 개최해 피해상황 파악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업계 지원방안을 중앙부처와 관련부서에 전달했으며, 관광시설에는 감염예방 및 방역 강화에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번 대책회의에 참석한 최성운 이코리아스테이션 대표이사는 “해외모객에는 상품개발, 홍보, 관광객 유치에 몇 달의 시간이 걸린다”며 “대구시가 지금부터 온라인을 통한 유치 마케팅을 선제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규만 행복드림투어 이사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업계의 고충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업계도 자구책을 마련하겠지만 시에서도 안전하고 친절한 대구 여행을 위한 캠페인 전개와 지역 업체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통합적 프로모션을 마련해 달라”고 제안했다.

대구시는 이번에 논의된 사항과 다양한 채널로 수렴한 현장여론을 바탕으로 Post코로나19에 대비해 SNS, OTA(온라인 여행사)를 통해 온라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항공사·관광업계가 연계해 항공권 특가, 관광지·호텔 할인 혜택 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또한, 여행사 상품개발 가이드북을 제작, 여행업계에 제공해 좀 더 쉽게 대구 관광코스가 발굴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향후 시민들의 위기 심리가 극복되는 시점에 민관 합동으로 여행참여 캠페인을 전개하고 Post코로나19에 대비해 이번 사태를 극복할 수 있는 전략적 마케팅 방안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20년 02월 14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대구본부 : 대구시 수성구 무열로 113-1 3층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