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7-21 오후 09:55: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교육/청소년 환경 의료/식품 노동/복지
뉴스 > 사회일반

포항시, 시내버스 노선개편을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농어촌 지선노선 민간에서 공공분야로 변경 깊이 생각해 볼것 주문
김달년 기자 / kimdn69@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2일
[프라임경북뉴스=김달년기자] 포항시 시내버스 노선개편을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가 12일 포항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는 용역(안)에 대한 자문과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근로시간 단축 대한 운수관계자의 의견 청취가 이뤄졌다.
포항시 시내버스 정책 개선을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 모습

시내버스 노선개편안의 주요내용은 시내버스 지․간선제 재정립, 도심환승센터 조성, 배차간격 단축, 외곽지역 수요응답형교통(DRT) 확대 운영, 관광지(그린웨이, 호미반도 둘레길 등) 연계노선 신설 등 시민 및 관광객 교통편의 제공에 중점을 뒀다.

지난 노선개편 이후 부분조정으로 굴곡이 심해진 노선을 직선화하고 배차간격이 최소화되도록 조정했으며, 도심환승센터 신설을 통하여 지역 간 연계노선(남․북구 도심순환노선) 신설, 포항시 주요거점(보경사, 호미곶) 및 교통시설(포항역, 포항공항, 여객선터미널 등)을 연계하는 급행노선 도입 등 시민들이 빠르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외곽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확보를 위하여 택시의 문전(door to door) 서비스와 노선버스 운행시스템의 장점을 결합한 형태인 수요응답형교통(DRT)를 확대하는 방안도 제시됐다.

자문위원들은 제시된 계획에 대해 시민들의 편의성 증대를 위한 공급측면과 수요, 그리고 이에 수반되는 비용적인 측면을 모두 고려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농어촌 지역을 운행하는 지선노선으로 인한 운수사 부담 가중을 완화하는 대안으로 지선노선 운영체계를 민간에서 공공분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서 운수업체와 포항시가 깊이 생각해볼 것을 함께 주문했다.

이영두 포항시 건설교통본부장은 “자문회의에서 제시된 의견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하여 시민 누구나 공감하고 행복해 질 수 있는 대중교통서비스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의 시내버스 노선 전면개편은 지난 2008년에 시행됐으며, 이후, 주거지역 확장, 도로신설 등 많은 교통여건 변화가 생겼다
김달년 기자 / kimdn69@naver.com입력 : 2018년 07월 12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칼럼
 
[프라임경북뉴스=김운하기자]사건사고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작.. 
[프라임경북뉴스=김달년기자] 정부의 ‘지진방재 개선대책’과 관련해 포항.. 
행복의 기준은 저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그렇더라도 행복의 가장 기본이 .. 
우후죽순 비 온 뒤 죽순이 한꺼번에 올라온 모습을 이르는 말이다. 요즘.. 
동정
포토
기자수첩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기자]6.13지방선거를앞두고경주시일부공무원의공직..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주황룡사지와 동부사적지에 활짝 핀 노.. 
[프라임경북뉴스 = 기자]설연휴 알차고 즐겁게 보내려면 포항으로 오세요! .. 
기고문
 
[프라임경북뉴스=김운하기자]사건사고는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른다. 작년 제.. 
행복의 기준은 저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그렇더라도 행복의 가장 기본이 되는 .. 
가장 많이 본 뉴스
본사 :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주소: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해도동)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경북본부 : 경북 안동시 옥동 989-7 설광빌딩 502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