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18 오전 10:54: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교육/청소년 환경 의료/식품 노동/복지
뉴스 > 사회일반

포항 지진관련 예산 통과에 국회 및 지역정치인 적극 나서야

-지역정당인 자유한국당도 포항지진예산 통과에 힘써야
-지역국회의원들과 민주당 관계자들도 적극 도와야
-공공임재주택 2천억원, 도시재건 용역예산 60억원, 포항촉발지진 특별법 제정도 관철돼야

최성필 기자 / tjdvlfl113@gmail.com입력 : 2019년 06월 18일
[프라임경북뉴스=최성필기자]
포항시가 포항 지진특별법 조속집행을 위한 ‘국회 대응팀’을 구성하고 활동에 돌입한 가운데 국회파행으로 공전이 된 국회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특히, 당리당략을 떠나 지역국회의원들과 여당관계자들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는 17일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국회대응팀’을 구성해 정책기획관과 예산법무과, 지진대책국, 서울사무소를 두고 정책기획관이 총괄업무를 담당, 매일 2명씩 서울사무소에 지원근무를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는 각종행사 등에서 포항지진의 심각성을 알리는 홍보활동도 병행하면서 국민공감대를 형성하고 ‘11.15 지진’ 관련 워크숍도 계획 중이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을 비롯한 여·야4당은 20일부터 국회를 소집해 포항지진관련 예산 등 각종현안을 다루겠다며 자유한국당의 참여를 촉구했다.

포항의 경우 국회가 지난 5월부터 공전을 거듭하면서 1천여억원에 달하는 추경예산편성이 늦어져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더욱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는 상황에서 그 어느 지역보다 추경예산통과가 절실한 실정이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측에서 예결특위위원장을 맡고 있어 한국당이 국회소집에 불참할 경우 포항지진관련예산은 언제나 집행될지 요원한 현실이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경북도당은 17일 성명서를 통해 “한국당은 포항지진 피해주민과 절박한 주민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과 서민의 삶보다 황교안대통령 만들기가 더욱 중요한지 묻지 않을수 없다”며 “포항지진특별법이 급하다고 국회특위 구성조차 반대하던 포항지역 의원들은 국회파행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다”며 꼬집었다.

지진피해지역 예산이 제대로 편성되지 않으면서 직접피해를 입은 흥해지역주민들 불만의 목소리도 더욱 거세지고 있다.

주민 200여명은 아직도 집에 돌아가지 못한채 흥해 실내체육관에서 쪽잠을 청하고 있고 그나마 임시주택에 거주하는 주민들도 계약기간이 늘어나긴 했지만 언제 이곳에서 나가라고 할지 몰라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흥해주민 이모씨는 “아직도 지진트라우마에 시달려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편안하게 발이라도 뻗고 잘 수 있는 작은 집이라도 마련해 줬으면 한다”고 울먹였다.

이에 대해 흥해지진 피해대책위원회 임종백 위원장은 “포항지진이후 흥해는 인구감소와 경제침체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빠른 시간 안에 국회가 열려 포항지진관련 예산이 통과돼 지역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어줬으면 한다. 지역의원들과 여당관계자들도 자신이 속한 당의 당략을 떠나 지역주민들을 먼저 생각하는 통 큰 결단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말했다.

덧붙여 “이번 예산에서 빠진 공공임대주택 2천여억원과 도시재건 용역예산 60억원을 비롯해 포항촉발지진 특별법제정도 관철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성필 기자 / tjdvlfl113@gmail.com입력 : 2019년 06월 18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가장 많이 본 뉴스
본사 :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주소: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대구본부 : 대구시 수성구 무열로 113-1 3층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