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5 오전 12:09: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교육/청소년 환경 의료/식품 노동/복지
뉴스 > 사회일반

(라이브 생방송) 경주대학교, 시민과 함께 소통하는 “경주대학교를 시민의 품으로” 토론회 개최

경주대학교 정상화, 시민사회의 핵심 의제화 계기 마련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20년 01월 14일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기자]경주대학교는 사학건정성 강화와 경주대⋅서라벌대 정상화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와 공동으로 지역대학으로 거듭나기 위한 경주대학교의 비전과 전략을 경주시민과 함께 공유하며, 진정한 교육기관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1월 14일(화) 오후 3시 경주화랑마을에서 개최했다.

토론회를 공동 추최하고 있는 공대위 대표는 경과보고에서 공대위 구성 및 활동에 대한 내용을 시민과 공유하고, 사학 건정성과 정상화를 위한 공대위의 지속적인 활동에 시민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했다.

경주대 정진후 총장은 ‘왜 경주시에 경주대학이 필요한가’ 라는 문제인식과 함께 대학이 지역에 미치는 경제효과, 지역산업/경제 맞춤 인재양성, 경주역사문화자산의 글로컬을 주도할 지식생산과 인재육성 등 지역 강소대학으로 경주대학교의 역할과 기능의 재구조화 방안 제시와 더불어 경주대학교 정상화의 핵심은 ’시민과 함께 하는 대학‘임을 강조했다.

학교 인근 상인대표는 학생수 감소에 따른 지역상가의 심각성을 토로 하며,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경주대학교와 서라벌대학교의 정상화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하였다. 동참방안으로 정상화 또는 발전기금 모금, 교육부 등 관계기관에 정상화 관련 경주시민의 의견 전달 등이 제시되기도 했다.

경주대학교 재학생 대표(총대의원회 의장)는 대학 정상화를 위해 경주시민뿐만이 아니라 경주시와 의회의 적극적인 도움을 부탁했으며, 핵생단체 스스로도 자선바자회, 시민한마당, 봉사활동 등 지역사회와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경주대학이 처한 문제의 원인 및 정상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었으며, 토론화 이후에도 적극적으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공대위에서는 정상화 운동의 추진, 대학 당국에서는 경영전반에 반영하겠다고 마무리됐다.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로 인한 지방대학의 위기가 지역 인구감소와 경제 위기로 연결되고 있는 현실에서 이번 토론회는 경주대학교의 위기가 곧 지역사회의 위기이며, 지역사회 전체가 대학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야 하는 문제임을 인식하고 공유하는 자리가 됐다.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20년 01월 14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가장 많이 본 뉴스
본사 :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주소: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대구본부 : 대구시 수성구 무열로 113-1 3층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