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4 오후 04:40: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찬걸 울진군수편
09월20일 06:00 ~ 11월30일 14:00
정치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안보 국방/북한 선거
뉴스 > 행정/지자체

경북도,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추진상황 보고회 개최

32명의 포럼 추진위원 위촉, 추진상황 점검 및 범 도민 성공개최 다짐
김운하 기자 / pgnnews@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10일
↑↑ 한-러 지방협혁포럼 추진상황 보고회 개최 기념사진
[프라임경북뉴스=김운하기자]경상북도는 10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외교부, 유관기관 및 단체, 도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하고 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다짐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그간 추진사항과 남은 기간 중점적으로 추진할 사항을 점검했으며, 포럼의 성공 개최에 함께 뜻을 모으기 위해 경상북도지사와 포항시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하고 유관기관․단체, 각계 전문가, 시민 등 32명을 포럼 추진위원으로 위촉했다.

경북도는 이번 보고회를 통해 행사의전, 지자체장 참석, 교통안전대책, 전시장 조성 등 현안과제에 대한 막바지 준비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행사 준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지난해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한국과 러시아 양 대통령이 합의한 사항으로 한국과 러시아 지역의 공동발전과 협력 촉진을 위해 매년 양국이 번갈아 개최키로 했으며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오는 11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포항시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함께하는 한-러, 함께여는 미래’ 라는 주제로 경북도가 주최하고 포항시가 주관하며 외교부,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러시아 극동개발부가 후원하며 경상북도지사와 러시아 연해주지사가 공동의장을 맡는다.

제1차 포럼에는 한국 17개 시도지사와 러시아 극동지역 9개 주지사 등 양국 26개 지방정부 대표, 기업인, 전문가가 참석하며, 양국 지방정부 간 물류, 철도, 관광 등 교류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주요행사는 한-러 26개 지방정부 대표가 참석해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지방정부서밋’과 국내외 주요인사, 기관단체장, 시민 등이 참여하는 ‘한-러 지방협력포럼 출범식’, 한-러 간 경제․통상, 교육․과학, 문화․관광 등 각 분야별 실질적인 공동번영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비즈니스․전문가․청년 세션으로 구성된 포럼’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또한, 한-러 지방 간 양자회담, 무역상담회, 전야제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열린다.

그 동안 경북도는 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외교부, 러시아 극동개발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으며, 시도 설명회 개최, 러시아 지방정부 방문, 도 자체 포럼추진단 구성․운영 등을 통해 빈틈없는 행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이번 포럼을 통해 지난해 9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러시아에 제안한 9-브릿지 협력사업인 철도, 전력, 가스, 조선, 항만, 북극항로, 일자리, 농업, 수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교류가 확대 될 것으로 전망되며, 북한과의 화해 무드가 더해지면서 북방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번 포럼에 참가하는 러시아 극동연방 9개 연방주체는 연해주, 하바롭스크주, 아무르주, 사할린주, 캄차카주, 사하공하국, 마가단주, 추쿠트자치주, 유대인자치주이며, 인구는 646만명으로 러시아 전체 1억 4,200만명 가운데 4.6%를 차지하고 있으나 면적은 615만㎢로 러시아 전체 108만㎢의 36%(한반도의 28배)에 이르는 광대한 지역으로 목재와 천연가스, 석탄, 철광석 등 지하자원이 풍부해 한반도의 새로운 성장공간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한-러 간 지방 상생의 미래를 여는 첫 걸음이자 경북도가 북방경제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기회’라고 강조하며 “지역에서 열리는 중요한 국제행사를 민관이 힘을 모아 성공적으로 개최해 동해안권 물류, 항만, 관광, 철도 활성화는 물론 경북도가 정부 신북방정책의 전초기지로 자리매김하는 계기로 삼자”고 말했다.
김운하 기자 / pgnnews@naver.com입력 : 2018년 10월 10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 ‘정치후원금’이라는 단어를 보면 무슨 생..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분주했던 한 해를 정리하며, 사색하기 좋은 ..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11월은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문턱이다. .. 
지난 4월 포항시농업기술센터소장을 마지막으로 공직생활 41년간을 정리..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유례가 없던 폭염에 밤잠을 설치며 비지땀을 .. 
동정
포토
기자수첩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기자]6.13지방선거를앞두고경주시일부공무원의공직..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주황룡사지와 동부사적지에 활짝 핀 노.. 
[프라임경북뉴스 = 기자]설연휴 알차고 즐겁게 보내려면 포항으로 오세요! .. 
기고문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 ‘정치후원금’이라는 단어를 보면 무슨 생각이 ..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분주했던 한 해를 정리하며, 사색하기 좋은 만추(..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11월은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문턱이다. 시원.. 
가장 많이 본 뉴스
본사 :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주소: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해도동 중앙로 82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6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