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5 오후 12:52: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김응수 포항시 그린웨이추진단장편
01월28일 06:00 ~ 11월30일 14:00
정치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안보 국방/북한 선거
뉴스 > 행정/지자체

성주군, 참외PLS 현장 간담회 개최


김운하 기자 / pgnnews@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11일
↑↑ 참외PLS간담회 개최 모습
[프라임경북뉴스=김운하기자]성주군은 지난 10일 농업기술센터 소회의실에서 중앙부처 관계자와 성주군 관계자, 지역농협, 농업인단체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1월 1일 농약허용기준 강화(PLS)에 따른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농림축산부 김정욱 유통소비정책관이 PLS 시행과 관련하여 농업인들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들의 현장에서 직접 듣고자 주관하게 되었다.

먼저 김정욱 유통소비정책관이 그 동안 PLS를 시행함에 따른 등록농약 확대와 비의도적인 오염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 1월 1일 이후 수확하는 농산물부터 적용하도록 시기를 조정한 점 등의 보완대책 결과에 대해 발표하였으며, 앞으로도 농업인들이 새로운 제도에 적응하도록 단속보다는 계도중심으로 농산물 안전성을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부적합 다빈도 품목을 재배하는 농가별 맞춤형 교육 및 컨설팅을 추진하고 부적합 판정을 우려하는 농가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희망농가를 대상으로 토양 및 농산물의 사전 안정성 조사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성주군 농업인 대표 장준기씨는 2019년도에는 PLS제도에 대한 농가계도기간 필요하며, 지속적으로 농약직권등록이 추진되어야 하고, 안정성 강화로 인한 부가효과가 농가 소득 증대로 연결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건의를 하였다.

성주군농업기술센터 김정애 소장은 “PLS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지역 참외농가에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생각되지만 이 위기를 잘 이겨내어 성주참외의 안전성과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로 바꿀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성주군에서는 성주참외의 명성을 유지하기 위해 농협, 농약판매상, 공무원, 이장, 농업인들에게 PLS 대비교육을 197회 실시하였고, 학습조직체 700명이 참석하여 PLS 결의대회 추진, 55종의 참외 미등록 농약에 대해 직권등록 건의를 하였으며, 리플릿, 배너, 스티커, 보도자료 등을 활용하여 홍보하는 등 PLS 시행에 따라 적극적인 대비를 하고 있다.
김운하 기자 / pgnnews@naver.com입력 : 2019년 01월 11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프라임경북뉴스=윤석열 시민기자] 최근 ‘삼한사미’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2월, 졸업시즌이다. 초등학교 졸업생은 중학생이 되면서 자신의 진로를 본.. 
[프라임경북뉴스=윤석열 시민기자] 지난 3일 울산 신정고등학교 제 43회 졸.. 
동정
포토
기자수첩
[프라임경북뉴스=윤석열 시민기자] 최근 ‘삼한사미’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프라임경북뉴스=윤석열 시민기자] 지난 3일 울산 신정고등학교 제 43회 졸..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기자]6.13지방선거를앞두고경주시일부공무원의공직..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주황룡사지와 동부사적지에 활짝 핀 노.. 
[프라임경북뉴스 = 기자]설연휴 알차고 즐겁게 보내려면 포항으로 오세요! .. 
기고문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안동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에서는 어린이의 올.. 
가장 많이 본 뉴스
본사 :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주소: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