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6 오후 07:24: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안보 국방/북한 선거
뉴스 > 행정/지자체

포항그린웨이 범시민추진위, 연말결산 및 신규사업 보고회 개최


최성필 기자 / tjdvlfl113@gmail.com입력 : 2019년 12월 24일
↑↑ 포항그린웨이 범시민추진위, 연말결산 및 신규사업 보고회 모습
[프라임경북뉴스=최성필기자] 포항시는 24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포항 GreenWay 범시민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

포항 GreenWay 범시민추진위원회는 포항을 녹색생태도시로 변화시키기 위해 추진 중인 그린웨이 프로젝트에 시민사회의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구성된 시민참여기구로서 100명의 지역 시민사회 단체대표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회의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박승대 포항 GreenWay 범시민 추진위원장을 비롯한 100명의 위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 2019년 연말결산과 유공자 시상, 2020년 신규사업 보고를 주요내용으로 열렸다.

철길숲 자원봉사 단체 및 반려식물키우기 콘테스트 입상 어린이등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 유공자 시상과 올해 성과와 2020년 추진방향에 대한 보고, 센트럴·오션·에코 3대분과 간사의 2020년도 신규 사업 보고, 질의응답 순서로 진행됐으며, 신규 발굴한 15건의 사업에 대한 관련 부서장의 설명을 듣고 질의응답을 하며 녹색생태도시 조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2019년에는 포항 그린웨이 사업인 포항 철길숲이 준공됐으며, 도시숲에 의한 녹지네트워크 구축은 물론 걷는 문화 확산, 문화콘텐츠 활성화와 같은 시민 삶의 질 개선 측면에서 많은 성과를 냈다. 그 결과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와 철길숲은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토교통부, 산림청 등에서 주관하는 국내 녹색도시분야 각종 평가에서 3차례 최우수상 등을 수상하여 대외적으로도 그 성과를 인정받은 한해였다.

2020년에는 “GreenWay가 있어 가·능·한 살고 싶은 도시 만들기!”를 추진 목표로 삼아 더할 가(加), 머물 능(踜), 즐길 한(憪)을 주제로 ▲숲과 물길을 더한 쾌적한 도시! ▲사람이 머무르는 매력적인 도시! ▲즐길 거리가 있는 재미있는 도시! 라는 3대 세부 추진방향을 설정하고 그린웨이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신규 발굴사업 15건에 대한 세부내용을 분과별로 살펴보면, △센트럴 그린웨이 분과에서는 포항 철길숲 시민광장, 초록골목 가꾸기, 미세먼지 저감 공동주택 인증제 등 6개 사업으로 도심 생활권내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고,

△오션 그린웨이 분과에서는 형산강 해양 관광레저, 용한 서퍼비치, 어촌뉴딜 300 등 5개 사업으로 해안권역의 체험 문화를 활성화하고 어촌 정주환경을 개선할 강화하며,

△에코 그린웨이 분과에서는 포은 정몽주 테마랜드, 호미반도 산림복지단지 등 4개 사업을 추진하여 포항을 산림휴양 및 체험 프로그램의 중심도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올해는 포항 그린웨이 프로젝트가 많은 성과를 내며 대외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은 해로서 시민사회의 공감대 형성을 위해 노력해 주신 범시민추진위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도 시민사회와 협력하여 포항을 살고 싶은 매력적인 도시로 변화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성필 기자 / tjdvlfl113@gmail.com입력 : 2019년 12월 24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대구본부 : 대구시 수성구 무열로 113-1 3층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