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0 오전 10:51: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일반 국회/정당 행정/지자체 외교/안보 국방/북한 선거
뉴스 > 행정/지자체

포항시, 설 연휴기간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


최성필 기자 / tjdvlfl113@gmail.com입력 : 2020년 01월 21일
↑↑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內 신라마을 모습
[프라임경북뉴스=최성필기자] (재)포항문화재단이 다가오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날을 맞이하여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과 지역주민, 관광객들을 위해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구룡포생활문화센터(아라예술촌),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內 전시관(귀비고),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內 신라마을, 포항시립중앙아트홀(인디플러스포항) 등의 문화시설에서 다양한 명절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구룡포생활문화센터(아라예술촌)에서는 설 연휴 기간인 24일부터 27일까지(25일 설 당일 휴관) 구룡포의 해양자산인 해녀, 바다를 테마로 한 사진전, 컬러링&스크레치 체험, 포항의 랜드마크·해녀·강치 이야기를 담은 샌드아트 영상을 상영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구룡포생활문화센터 입주 작가의 적극적인 참여가 눈에 띈다. 박해강작가의 샌드아트와 직접 도안을 제작한 컬러링, 스크레치 체험은 무료, 송영철 작가의 도예체험은 유료로 진행된다. 김수정 작가의 렌즈를 통해 구룡포 해녀의 삶을 담은 ‘호랑이 꼬리 해녀 사진전’은 2월 29일까지 계속된다. 
이번 설 연휴 프로그램을 통해 구룡포가 가진 인문자산을 발굴하고, 귀성객들에게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되며 운영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내에 위치한 전시관(귀비고)에서는 24일부터 27일까지 주말 상설 전통놀이 [신라마을에서 놀자!] 및 특별체험프로그램「신라야신라야!」가 이번 설 연휴에도 진행될 예정이며, 이외에도 양말목 직조체험, 소원엽서 쓰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한, 테마공원 내에 위치한 신라마을에서도 투호, 고리던지기, 지게놀이, 대형윷놀이, 복식체험 등의 전통놀이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모두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운영시간은 전시관(귀비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25일 명절 당일 14:00~18:00), 신라마을 오전10시부터 오후 5시까지(25일 휴관)이다.

이 밖에도 포항시립중앙아트홀(인디플러스 포항)에서는 지난 1월15일부터 2월20일까지 예정되어 있는 기획전시 <최소리의 소리를 본다(Seeing Sound)_두드림으로 그린 소리>가 1층 전시실에서 설 연휴기간(24, 26, 27일 10:00~18:00, 25일 휴관)에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설 연휴를 맞아 국산 애니메이션<별의정원>을 포함하여, <작은빛>, <사마에게>, <몽마르트 파파> 등을 특별 편성하여 24일부터 27일까지(25일 휴관)상영하며 관람료는 3,500원이다.

포항문화재단 차재근 대표이사는 “포항이 법정 문화도시로 선정되고 첫 번째로 맞는 설 연휴인 만큼 포항을 찾는 귀성객들과 관광객들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포항시민들과 관광객들이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의미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성필 기자 / tjdvlfl113@gmail.com입력 : 2020년 01월 21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대구본부 : 대구시 수성구 무열로 113-1 3층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