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3-29 오후 09:13: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교육/청소년 환경 의료/식품 노동/복지
뉴스 > 의료/식품

경북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신고환자 9명 확진검사 결과 ‘음성’

의사회, 병원협회, 외국인지원센터 협력체계 구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총력 대응!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20년 01월 29일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 경북도는 해외유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도내 감염병 유입과 확산 예방을 위한 사전점검 등 선제적인 대응으로 총력대응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병 대응 비상방역대책반을 운영하며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의료기관 내 감염병 예방을 위해 34개 선별진료소를 지정·운영상황을 점검하며, 음압 입원치료병상 2개 병원* 7실을 전동 조치하는 등 물샐 틈 없는 대비대응 점검에 나섰다.

또 영상회의를 통해 시·군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상황 점검, 의심 신고자 모니터링 현황, 지역사회 홍보 전략 등을 매일 공유하고 있다. 10명이 확진환자의 밀접접촉자로 분류됨에 따라 1:1 전담 공무원이 하루 2회 이상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는 등 능동감시도 실시하고 있다.

1월 29일 기준 경북도 의심환자 신고는 51건으로 이 가운데 17건이 의심환자로 분류됐다. 9명은 확진검사 음성으로 격리해제 됐고 6명은 현재 검사의뢰 중이며 2명은 자택격리로 모니터링 중이다.

지역사회 의료기관이 감염병 발생신고와 예방관리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함에 따라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가 방문 시 해외여행력 정보제공 프로그램(ITS-DUR)을 통해 중국 방문력을 확인하고, 의심환자일 경우 시군 보건소, 또는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를 안내하는 등 경상북도 의사회·병원협회를 통해 의료계의 협조를 요청했다.

경북도에서는 신종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보호구 8천개, N95마스크 53천개, 손소독제 6천개를 비치 중이며, 대도민 예방수칙 포스터 및 리플렛 15,000부를 제작하여 학교, 의료기관, 외국인지원센터에 배부했다. 특히, 외국인지원센터는 예방·홍보활동과 중국 방문력이 있는외국인에 대해 일일 모니터링 및 발열 체크 등을 하기로 했다.

경상북도 보건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조기발견 및 확산 차단을 위해서는 도민들의 자발적인 신고와 의료계의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손 씻기, 기침예절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수칙을 꼭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20년 01월 29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대구본부 : 대구시 수성구 무열로 113-1 3층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