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2 오후 06:50: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스포츠종합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뉴스 > 야구

포항에서 32년 만에 부활된 야구대제전 개최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들, 모교의 명예를 위한 감동의 스포츠 드라마 펼쳐
김진한 기자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13년 12월 03일

포항에서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프로야구 스타들과 아마추어 선수가 고등학교의 유니폼을 입고 모교의 자존심을 걸고 감동의 야구 드라마를 펼치게 된다.

대한야구협회는 프로 현역 및 은퇴 선수와 아마추어 선수들이 참여해 아마추어 야구를 활성화하고 프로와의 교류를 확대해 한국야구 발전을 도모하기위한 야구대제전을 5일부터 12일까지 포항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32년 만에 부활해 펼쳐지는 야구대제전은 포항제철고와 부산의 개성고(구 부산상고)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경남고, 부산고, 광주일고, 동산고 등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전국 20개 고교팀이 모교의 명예를 걸고 참가한다.

특히 야구의 명문 대구 상원고와 군산상고가 1회전에서 격돌하게 되는데 상원고는 이만수, 김시진 안지만이, 군산상고는 김봉연, 조계현, 이진영이 출전할 것으로 예상돼 많은 야구팬들에게 감동의 고교야구 전성기를 추억하게 만들 예정이다.

또한 무료입장인 이번 야구대제전에서는 8일, 연예인 야구단 ‘한’이 이벤트 경기에 출전해 무한도전에 출연 중인 정준하 씨가 주장을 맡고, 배우 박성웅, 서범석, 이동욱, 김대원, 아나운서 김환 등이 출전고교 감독으로 구성한 팀과 경기할 예정으로 많은 시민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 황병기 체육지원과장은 “올 한해 KBO 전국 중학교 및 프로야구 경기 및 올스타전을 할 수 있게 도와준 많은 야구팬들과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각종 야구대회를 통해 이룬 성과로 내년에도 전국야구대회 유치 등 포항이 야구스포츠 메카로 더욱 발전될 수 있도록 해 스포츠 명품도시로서의 도시경쟁력 강화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김진한 기자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13년 12월 03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가장 많이 본 뉴스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대구본부 : 대구시 수성구 무열로 113-1 3층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