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1-14 오후 08:17: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찬걸 울진군수편
09월20일 06:00 ~ 12월31일 14:00
칼럼 기자수첩 기고문
뉴스 > 기고문

(기고)우리 모두 불조심 강조를 생활화 하자

송인수 영덕소방서장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18년 11월 06일
 
↑↑ 송인수 영덕소방서장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11월은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문턱이다. 시원한 가을바람이 찬 겨울바람으로 변해 사람의 옷깃을 여미게 만드는 시기로 전열기, 보일러 등 난방기구들의 취급과 불의 사용이 많아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소방에서는 11월 한 달 동안 전국적으로 『불조심 강조의 달』로 정하여 많은 일들을 추진하고 있다.
가정과 직장에서는 잘 보이는 곳에 불조심 관련 현수막이나 포스터를 게첨하고, 언론매체와 다양한 홍보매체를 이용한 방화환경을 조성하고, 다중이 이용하는 장소에는 화재예방 캠페인은 물론 소방안전점검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하며 또한 자라나는 청소년이 안전문화를 체험하고 배울 수 있도록 불조심 표어, 글짓기, 소화기 사용법 등 다양한 교육을 한다. 소방에서 하는 일들은 화재 경각심을 고취하여 화재를 예방하고 화재가 발생했을 때에는 피해를 최소화 하는데 목적이 있다.

화재로 인하여 순식간에 귀중한 생명과 재산이 잿더미로 변한 모습을 우리는 TV영상이나 언론매체를 통해 많이 보았다. 지난해 12월 21일 발생한 제천화재로 29명이 사망하고 29명이 부상을 당하는 대형참사를 우리는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화재원인이 1층 주차장에 설치한 보온등 과열이었다고 한다. 모든 대형화재는 아주 조그만한 부주의나 불씨가 원인이었음을 우리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비싼 수업료를 지급하고 배운 소중한 교훈들이 시간과 세월이 지나면서 무뎌지고 망각된다. 우리 모두 두 번 다시 소중한 교훈들을 망각하지 않도록 매년 11월은 『불조심 강조의 달』임을 기억하며 지금 이 순간부터 내 주변에 화재 위험성은 없는지 확인해 한다. 꺼진 불도 다시 보자라는 말이 이야기하듯이 불조심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사용하지 않았던 난방기구 등 각종 전선피복은 절연상태가 깨끗한지, 화목보일러의 연통에서 화재 위험은 없는지, 아궁이 인근에 가연성 물질은 없는지, 기름・가스보일러의 설치는 안전하게 되어 있는지, 전기누전은 없는지, 내가 생활하는 공간은 화재로부터 안전한지 등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야 보아야 한다. 화재는 아차하는 방심의 순간 돌이킬 수 없는 대형화재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화재예방은 소방만의 몫이 아니다. 너나없이 우리 모두 불조심을 생활화하고 실천해야 한다.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의 지름길은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항상 주위를 살펴야 한다. 올해에는 우리나라에서 단 한 건의 대형화재도 없기를 바라며 모든 분들이 안전한 공간에서 따뜻한 겨울을 보냈으면 한다.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18년 11월 06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칼럼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분주했던 한 해를 정리하며, 사색하기 좋은 ..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11월은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문턱이다. .. 
지난 4월 포항시농업기술센터소장을 마지막으로 공직생활 41년간을 정리..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유례가 없던 폭염에 밤잠을 설치며 비지땀을 ..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세계유산에 오른 수많은 유산은 인류가 이룩.. 
동정
포토
기자수첩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기자]6.13지방선거를앞두고경주시일부공무원의공직..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주황룡사지와 동부사적지에 활짝 핀 노.. 
[프라임경북뉴스 = 기자]설연휴 알차고 즐겁게 보내려면 포항으로 오세요! .. 
기고문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분주했던 한 해를 정리하며, 사색하기 좋은 만추(..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11월은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문턱이다. 시원.. 
지난 4월 포항시농업기술센터소장을 마지막으로 공직생활 41년간을 정리하고 .. 
가장 많이 본 뉴스
본사 :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주소: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해도동 중앙로 82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6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