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7 오후 05:52: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행정

포항, 동해남부선 폐선부지가 도시 숲으로 변신 시민의 품으로

4일 철길숲 준공식 및 포항 GreenWay 도시숲 걷기대회 개최
효자역에서 (구)포항역까지 4.3km 구간에 258억 원 투입 조성

김달년 기자 / kimdn69@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01일
[프라임경북뉴스=김달년기자] 100여 년간 철길로 사용되다 KTX 포항역 이전으로 폐선된 효자역~(구)포항역간 4.3km의 동해남부선 폐선 부지가 도시 숲으로 다시 태어나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포항시는 4일 오후 2시 남구 효자동 효자교회 앞 광장에서 ‘포항 철길숲’ 준공식을 개최한다.
이날 준공식에서는 퓨전국악공연 등 식전행사와 시립합창단 공연, 기념비 제막식 등 본 행사에 이어 식후행사로 ‘제2회 포항 GreenWay 도시 숲 걷기대회’도 진행될 예정이다.
포항철길 숲 대잠도 구간 모습.

걷기대회 종료지점인 학산 LH아파트 앞에서는 인기가수 허각의 축하공연도 열린다. 철길 숲이 지나는 효곡동, 대이동, 양학동, 용흥동 등에서도 구간별로 크고 작은 행사가 준비돼 있다.

포항 철길 숲은 동해남부선 효자역에서 (구)포항역까지 4.3km 구간에 조성된 도시 숲으로, 2015년 4월~2019년 4월까지 4년간 258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조성됐다.
철길 숲 준공에 따라 효자역에서 북구 우현동 (구)미군저유소에 이르는 6.6km의 도심 폐선부지가 모두 도시 숲으로 연결됐다.

특히, 철길 숲은 폐선부지 활용을 위해 40여회에 걸친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지역 근대사의 유산인 기존 철도 시설을 최대한 유지한 채 숲을 조성해 철도 100년과 지역의 정체성을 잘 살린 도시 숲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로 인해 포항 철길 숲이 임시 개통한 지난해 5월 이후 철길 숲을 벤치마킹하려는 기관, 단체들이 줄을 잇고 있다. 러시아 극동 13개주 주지사, 일본 조에츠시 의정연구회를 비롯한 해외기관과 국내 지방자치단체, 각 대학 조경학과 학생 등 28개 단체 3,000여명의 녹지·조경 분야 관계자가 포항 철길 숲을 다녀갔다.




김달년 기자 / kimdn69@naver.com입력 : 2019년 05월 01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가장 많이 본 뉴스
본사 :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주소: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대구본부 : 대구시 수성구 무열로 113-1 3층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