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5 오전 10:38: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행정

이철우 경북도지사, 아프리카돼지열병 대비 방역현장 방문

이 지사, 영주 거점소독시설 방문… 방역 애로사항 청취 등 직원 노고 격려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19년 09월 19일
↑↑ 이철우 도지삭ㅏ 영주거점소독시설을 찾아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기자]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9월 17일 국내 최초로 경기도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차단방역의 선봉 방역현장인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했다.

도지사는 이날 영주시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여 시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방역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방역현장에서 땀 흘리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그간 경북도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즉시 최고 수준 위기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9월 17일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이 발령했으며 전국 축산모임․행사를 금지했다.

이어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가축방역대책본부(상황실)를 구성․운영하고 전 시군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24시간 운영, 공동방제단을 활용한 소독실시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9월 18일 경상북도 가축방역심의회에서 돼지 및 돼지분뇨 타시도 반입․반출 금지(3주간) 및 조기 색출을 위한 정밀검사 실시 조치를 취한 바 있다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영주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는 경북도가 그동안 실시해온 “방역은 빠르게 대응은 지나치게”에 부합하는 방역정책으로 다소 과하지만 돼지에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을 위한 특단의 방역조치로 가축질병 없는 청정경북 사수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그동안 국내유입 차단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 발생한 위험천만한 상황으로 우리 도에 발생하면 축산이 설자리를 잃어버린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도민 전부가 상생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방역에 매진하자”고 당부했다.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입력 : 2019년 09월 19일
- Copyrights ⓒ프라임경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가장 많이 본 뉴스
본사 : 상호: 프라임경북뉴스 / 주소: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 / 발행인·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mail: press@gbprimenews.com / Tel: 054)256-3100 / Fax : 054)254-881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년 11월 28일
경북본부 : 안동시 풍천면 천년숲동로 46코라루프라임시티 409호 / 전화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대구본부 : 대구시 수성구 무열로 113-1 3층
Copyright ⓒ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