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경북도, 상반기 3조 2019억원 투자유치제조업 비중 90.1% 차지, 일자리 5047개 창출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1  16:31: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경북도의 상반기 투자유치 실적

[프라임경북뉴스=김진한 기자] 경상북도가 올해 상반기 3조 2019억원의 투자유치와 5047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실적 6조 2072억원의 50%를 넘어서는 성과로 올해 경북도는 개도 이후 최대의 투자유치 실적을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 상반기 양해각서를 체결한 39개 업체의 경우 1차 산업이 6개 업체 293억원, 2차 산업이 30개 업체 2조 1972억원, 3차 산업이 3개 업체 2110억원으로 제조업 비중이 90.1%를 차지해 투자유치 목적에도 부합하고 있다.

업종별 실적은 기계금속 1조 817억원, IT전기전자 5487억원, 자동차부품 1791억원, 화학 2333억원, 에너지 2129억원, 관광서비스 820억원, 기타 998억원이다.

특히 상반기 중 SK머터리얼즈는 반도체 산업용가스에 1508억원, 아진산업은 자동차부품에 1211억원, 삼광오토모티브는 휴대폰부품에 1050억원, 청암에너지는 태양광 발전에 1290억원을 투자하는 등 4차 산업과 신성장 동력산업 유치에 성공하고 있다.

시·군별로는 포항 2개 업체 1조 653억원, 구미 3개 업체 5321억원, 경산 12개 업체 3261억원, 영주 2개 업체 1538억원, 의성 4개 업체 1450억원, 안동 4개 업체 868억원이며, 경주·영천·상주·고령 등이 뒤를 이었다.

외국인 투자유치는 도레이BSF 4645만 달러, 도레이첨단소재 4270만 달러, 에스케이쇼와덴코 917만 달러, 엑세스바이오코리아 1280만 달러, 한국열연 1425만 달러, 라코 9920만 달러 등의 실적을 거뒀다.

이차전지, 탄소, 반도체가스, 의료용품 등 신성장산업 등에 상반기 중 14개 업체 총 2억 4800만 달러의 외국인 투자유치가 이뤄졌다.

국가별로는 일본이 1억 2600만 달러, 미국 1억 1200만 달러, 독일 800만 달러 등으로 중국에 대한 투자유치가 줄었다.

우병윤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지난 6월 29일 수도권 투자유치설명회를 계기로 경북의 투자유치 환경에 대한 인식이 크게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본사 :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중앙로 82(해도동)  |  대표전화 : 054)256-3100  |  팩스 : 054)254-8818
경북본부 : 경북 안동시 옥동 989-7 설광빌딩 502호  |  TEL : 054-857-0330  |  팩스 : 054)857-033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북 아 000200   |  등록일 : 2011.11.28   |  발행인 /편집인 : 김은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Copyright © 2013 프라임경북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gbprimenews.com